현대차 쏘나타, 미 안전도 평가서 '최고 등급'

현대자동차의 쏘나타 신차가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 안전도 평가에서 최고 등급을 받았다.

현대차는 1일 8세대 쏘나타 일반 모델과 하이브리드 모델이 최근 도로교통안전국의 신차 평가프로그램에서 최고 안전등급인 별 5개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이 평가는 정면충돌, 측면충돌, 전복 등 3개 부문에서 총 7개 세부 평가를 진행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현대차는 8세대 쏘나타가 3세대 플랫폼, 다양한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등을 적용해 안전성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