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1조달러 규모 다섯번째 부양책 추진
개인 추가 현금지급도 포함

민주당이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주 정부와 지방정부를 지원하기 위해 1조 달러 규모의 다섯 번째 경기부양책을 추진한다고 의회전문매체 더 힐이 30일 보도했다.

낸시 펠로시 민주당 하원의장은 "전부를 다 충당해줄 수는 없지만, 주 정부와 지방정부가 지속할 수 있는 범위까지는 해준다는 목표"라며 이런 내용의 추가 경기부양책 추진 의사를 표명했다.

미 의회는 지난 3월 각각 83억 달러, 1천억 달러의 긴급 예산에 이어 2조2천억 달러 규모의 경기부양 패키지를 승인했으며 지난달 23일에도 추가로 4천840억 달러 규모의 4번째 예산을 통과시켜 그동안 지원한 예산이 총 3조 달러(3천657조원) 가까이 된다.

민주당이 여기에 1조달러를 추가하겠다고 나선 것이다.

민주당이 추진하는 5번째 경기 부양책에는 주 정부와 지방정부에 대한 지원안 외에 근로자와 사업체, 가족이 코로나19 사태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수천억 달러 예산도 포함돼 있다.

개인에 대한 현금 직접 지급과 함께 의료 장비 제공, 실업 보험 지원 등에도 상당한 액수가 책정됐다.

아울러 지방에 인터넷망을 설치하기 위한 예산 수백억 달러도 포함하려 추진 중이다. 이번 사태를 통해 의료인들과 온라인 수업이 필요한 학생들이 인터넷 접속에 어려움을 겪었기 때문이라고 민주당 측은 설명했다.

그러나 공화당이 지난달 4차 법안 처리 당시 주 정부나 지방정부에 대한 추가 예산 배정에 반대 의사를 밝힌 바 있어 민주당의 이번 법안 통과에는 상당한 어려움이 예상된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