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20일 만에 공개활동…비료공장 준공식 참석

신변이상설에 휩싸였던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일 만에 공개활동을 재개했다.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오늘(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절인 어제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방송은 환영곡이 울리는 가운데 김정은 위원장이 준공식에 나와 직접 준공테이프를 끊었다고 전했다. 이어 참가자들이 김정은 위원장을 향해 만세의 환호를 불렀다며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방송은 또 김 위원장이 완공된 공장을 돌아보며 순천인비료공장은 단결된 힘으로 창조한 자랑스러운 결실이라고 공사 참여자들을 치하했다고 전했다. 이번 준공식에는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등이 참석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공개 행보에 나선 것은 지난달 11일 당 정치국 회의를 주재한 뒤 20일 만이다.

앞서 CNN방송과 일부 매체들은 김정은 위원장의 건강이상설을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이번 공개활동으로 건재함을 과시하면서 건강이상설을 둘러싼 논란은 일단락 될 것으로 보인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