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오모 뉴욕 주지사 동생 크리스 쿠오모 CNN 앵커, 코로나19 확진

앤드류 쿠오모 뉴욕 주지사(62)의 친동생인 크리스토퍼 쿠오모(49) CNN TV 앵커가 자신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오늘(31일) 밝혔다.

그는 트윗을 통해 코로나19에 감염됐으며 현재 상태는 좋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자택 지하실에 자가 격리 중이며 자신이 맡은 저녁 9시 “Cuomo Prime Time”을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쿠오모 주지사도 “내 동생 크리스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오늘 아침 그것을 알았다”고 말했다. 그는 “크리스는 젊고 강해서 괜찮을 것이다. 생각하는 것보다 강하지는 않지만, 괜찮을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미국 사회가 불안감에 짓눌린 사이 두 형제는 지난 16일 ‘쿠오모 프라임 타임’ 인터뷰 코너에서 만나 '생방송 티격태격'으로 미국인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이날 진지한 태도로 코로나19 대처 방안을 설명하다 누가 어머니에게 가장 사랑받는 자식인지를 두고 동생과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연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쿠오모 주지사는 이후 23일에도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해 동생 크리스와 사적인 얘기를 주고 받으며 인터뷰를 이어갔다.

크리스 쿠오모 앵커는 "평생 형처럼 되려고 했다. 사랑한다"고 말했고 쿠오모 주지사는 "나보다 낫다. 자랑스럽다"고 화답했다.

CNN뉴욕 방송국에서는 크리스를 포함해 세명의 코로나19 감염자가 나왔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