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에 '임차료 납부거부 운동' 확산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실직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면서 임차료 납부 거부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고 폭스 비즈니스가 30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트위터 등을 통해 이번 사태가 끝날 때까지 임차료를 내지 말자는 주장이 퍼지고 있으며 '임대료 파업 2020'(Rent Strike 2020)이란 단체는 이를 전국적 운동으로 조직화하고 있다. 

정치권 일각에서도 동조하는 움직임이 있다.

뉴욕 주의회에는 최근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개인과 소 기업에 90일간 임차료와 부동산담보대출 상환액을 탕감해준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법안이 제출됐다.

그러나 건물주들도 임대료를 제때 못 받으면 대출 상환을 못해 파산할 수 있다는 점에서 해결은 쉽지 않은 문제다.

강제퇴거 전문 변호사 매슈 체이스는 "부동산 관리업체와 집주인들도 급여를 줄 직원이 있고 공과금 등 비용을 부담한다"며 임차료 납부 거부로 부담이 커지면 아예 아파트를 폐쇄하는 조처가 나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