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DC, 뉴욕 등 3개주 주민에 "14일간 국내여행 자제" 경보
트럼프, ‘뉴욕 격리’에서 ‘국내여행 자제’로 물러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28일 뉴욕·뉴저지·코네티컷 등 3개주 주민들을 대상으로 '미국 내 여행 자제' 경보를 발표했다. 

CDC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뉴욕, 뉴저지, 코네티컷 주민들에게 14일 동안 꼭 필요하지 않은 국내 여행 자제를 촉구한다"며 "이는 즉각 발효된다"고 밝혔다. 이번 여행 자제 경보는 트럭 수송, 공중보건, 금융 서비스, 식량 공급 등 중요한 인프라 산업 종사자들에게는 적용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CDC는 이어 "뉴욕·뉴저지·코네티컷 주지사가 이번 국내 여행 경보를 이행할 완전한 재량권을 갖는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치와 관련해 CDC도 "일반적으로 국내 여행에 대한 경보나 제한을 발령하지 않는다"면서 "코로나19 가 지역사회 전파를 경험하고 있다. 공항처럼 붐비는 여행 관련 장소는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

뉴욕 등 3개주의 여행 자제 경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해당 주에 대한 '강제 격리' 가능성을 거론한 직후에 나온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강제 격리를 고려하고 있다"고 거듭 경고했다가, 이후 트위터를 통해 "격리는 필요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대신 "CDC에 강력한 여행경보 발령을 요청했다"고 한발 물러섰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