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감염병 진단기법, 국제표준안 승인
코로나19 진단키트에도 적용 '유전자 증폭 검사기법'

한국이 제안한 코로나 19와 같은 감염병 진단기법 관련 표준안이 올해 안에 국제표준으로 제정될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9일 한국의 '미생물 병원체 검출을 위한 유전자 증폭(PCR) 검사기법'이 최근 국제표준화기구 의료기기기술위원회에서 국제표준안(DIS)으로 승인됐다고 밝혔다. 향후 회원국 전체의 승인을 받는 과정만 거치면 연내 국제표준으로 인정받게 된다.

이번에 국제표준안으로 선정된 진단기법은 다양한 감염병 진단에 사용할 수 있는 핵산증폭방식 체외진단검사에 대한 전체 절차와 방법을 정의한 것이다. 국내 코로나19 진단키트에 적용돼 특정 유전자 염기서열을 증폭해 진단하는 실시간 유전자 증폭(RT-PCR) 기법 또한 이 표준을 적용할 수 있는 검사기법이다.

이로써 최근 한국의 코로나19 진단 역량이 세계 각국의 관심을 받는 가운데 한국 감염병 진단기기에 대한 국제사회의 신뢰를 한층 높이고 국내 업체들의 해외시장 진출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표준은 한국 국가표준 전문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2016년 국제표준화기구에 제안된 것이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