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진단키트 FDA 사전승인 획득…미국 판매 가능해져”
국내 생산업체 3곳 제품 27일 사전승인 획득

코로나19 진단키트 국내 생산업체 3곳의 제품이 27일 미국 식품의약국(FDA) 긴급사용승인 절차상의 사전승인을 획득했다고 외교부가 28일 밝혔다.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미국에 한국산 진단키트가 신속하게 공급될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는 이번 FDA 사전승인이 이례적으로 빨리 이뤄졌다며, 지난 24일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정상간 통화에서 한국산 진단키트의 지원 및 FDA 승인에 대한 언급에 따른 후속조치의 결과로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진단키트 지원에 있어 “가장 우선적인 고려 대상은 폭발적으로 확진자가 증가하고 미국”이다. 한미동맹 차원에서도 미국은 우리에 대해 입국금지를 안 하고, 통화스와프도 해서 상응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최근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117개 국가가 한국에 진단키트를 비롯한 방역물품 수출과 인도적 지원 등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특히 한국산 진단키트에 대한 수요가 높다. 한국산 진단키트는 검체 체취 이후 6시간 이내에 결과가 나오고 정확도가 높은 데다 36만건의 신뢰 가능한 검사 결과가 데이터가 누적돼 있어 국제적으로 중국산 진단키트 등에 비해 우수한 평가를 받고 있고,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는 "정부는 '코로나 19 대응 방역물품 해외진출 지원 관계부처 T/F'를 중심으로 국산 진단키트의 조속한 대미 수출을 위해 향후 미측 구매 기관과 한국 기업들간 협의가 효과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