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코로나19 대응 사례' 세계에 알린다
WHO 요청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사례'가 세계보건기구(WHO)를 통해 세계 각국에 공유된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7일(현지시간) WHO가 스위스 제네바에 있는 각국 대표부를 대상으로 진행하는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의 코로나19 경험과 사례를 알릴 예정이다.

이는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과 네덜란드 대표부가 한국 측에 요청하면서 이뤄졌다.

박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국이 전염력이 강한 코로나19의 특성에 맞춰 체계적으로 대응한 사례를 전할 계획이다.

그는 한국이 환자를 조속히 찾아내고 중증도에 따라 환자를 분류해 조처했으며, 매일 두 차례 정부 브리핑을 통해 투명성을 확보하고 시민들의 이동과 교류를 최대한 보장한 점 등을 소개할 방침이다.

더불어 드라이브 스루와 워킹 스루 방식의 검체 채취 등 창의적인 대응은 물론, 각국의 요청에 따른 진단 키트의 수출 확대 노력도 알릴 계획이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