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 로고도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동참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기업들이 자신의 로고를 활용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나서고 있다.

CNN에 따르면 코카콜라는 뉴욕 타임스퀘어에 있는 광고판에 광고를 게재했는데, 로고의 글자 사이 간격을 평소보다 넓게 표기했다. 이와 함께 "떨어져 있는 것이 연결하는 최고의 방법"이라는 문구를 실었다.

자동차 업체 아우디와 폭스바겐도 동참했다. 아우디의 경우 네 개의 원이 고리처럼 연결된 자사 로고를 변형해 분리된 원의 이미지를 만들었다. 폭스바겐도 로고 이미지 안의 알파벳 'V'와 'W' 간격을 기존보다 넓게 했다.

맥도날드 브라질은 페이스북 페이지에 로고의 알파벳 'M'자 가운데를 띄웠다. 일부 매장이 문을 닫아 고객과 떨어졌지만 다시 함께 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담은 것이라고 광고 대행사는 설명했다.

로고를 변형시킨 건 글로벌 기업뿐만이 아니다. 국내 기업 카카오는 포털 서비스 '다음(Daum) 글자 로고 사이의 간격을 넓혔다. 그 아래는 '우리 다음에 보자'라는 문구도 덧붙었다.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 화면에는 마스크를 쓴 라이언 캐릭터 등이 등장하기도 한다.

sd-yanolja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 역시 기존 로고 '야(ya)'와 '놀자(nolja)' 글자 사이를 띄우고 2m 거리 유지를 표시했다. '야 다음에 놀자'라는 캠페인 문구를 재치 있게 표현했다.

[사진 출처: CNN]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