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일왕 사죄 발언, 사과할 사안 아냐" 일축
"유일한 근본적 해법은 진정 어린 사과"

방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은 12일 '일왕 사죄 발언'에 일본 정부가 사과를 요구하고 나서는 등 날 선 반응을 보이는데 대해 "이 일은 사과할 사안이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방미 국회 대표단에 따르면 문 의장은 이날 워싱턴 D.C.의 한 한식당에서 열린 특파원 기자 간담회에서 "10년 전부터 이야기한 평상시 지론이다. 근본적 해법에 대해 지금도 그렇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의장은 "나는 늘 그렇게 생각한다. ( 근본적 해법) 딱 한가지는 진정 어린 사과"라며 "피해자가 있기 때문이다. 합의서가 수십 개 있으면 무얼 하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피해자의 마지막 승복, 용서한다는 말이 나올 때까지 사과하라는 것"이라며 "진정성 있는 사과 한마디면 끝난다는 데에 (내 발언의) 본질이 있다" 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고(故) 김복동 할머니가 원한 건 (아베 총리가 자신에게) 엽서 하나라도 보내 달라는 것이었다"며 "그런데 '(그럴 생각이) 터럭만큼도 없다' '일말의 생각의 여지가 없다'는 답변을 하니 마무리가 안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김 할머니가 돌아가셨을 때 조화를 보내고 문상이라도 한번 갔으면 문제가 해결됐을 것"이라며 "사과를 해야 한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블룸버그통신은 문 의장이 인터뷰에서 아키히토(明仁) 일왕에 대해 "전쟁범죄 주범의 아들"이라고 칭한 뒤 "만약 그런 사람이 어르신들의 손을 잡고 정말로 미안하다고 한다면 그 한마디로 문제를 완전히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발언했다고 보도했다.

 문 의장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 일본 정부는 연일 날 선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아베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문 의 장 발언에) 정말로 놀랐다. 대단히 부적절한 발언"이라면서 "강하게 항의하며 사죄와 발언 철회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 등도 유감을 표명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