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뉴질랜드·호주 도쿄 올림픽 보이콧 선언
IOC "4주 내 연기 여부 결정 하겠다"

도쿄올림픽 연기에 대한 참가국들의 압박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캐나다와 호주, 뉴질랜드가 도쿄올림픽에 선수단을 보내지 않겠다며 행동에 나섰다.

캐나다는 가장 먼저 도쿄 올림픽 출전을 거부하고 나섰다.

23일 캐나다 올림픽 위원회와 패럴림픽 위원회는 성명을 발표하고 "도쿄 올림픽에 대표팀을 보내지 않겠다"고 밝혔다.

캐나다 올림픽 위원회는 "도쿄올림픽의 1년 연기를 '긴급하게' 요구한다며 건강과 안전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는 단순히 운동선수들의 건강을 위한 일이 아니다. 이는 공중보건을 위한 것이다"고 부연했다.

뉴질랜드도 올해는 올림픽에 참가하지 않겠다며 도쿄 올림픽의 연기를 요청했다.

마이크 스탠리 뉴질랜드 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은 공개 서한을 발표하고 "선수들은 경쟁을 위한 안전하고 공정한 경기장이 필요하다"면서 "그러나 현재 코로나19의 광범위한 확산은 이를 불가능하게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호주 올림픽위원회도 곧이어 홈페이지에 성명을 발표하고 "우리는 올림픽의 연기를 준비하고 있다"고 공언했다. 올해 7월 예정대로 도쿄올림픽을 열 수 없다는 사실이 명백해졌다며 아예 못을 박았다.

맷 캐럴 호주 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선수 우선 주의'를 핵심 원칙으로 삼고 있으며 선수와 스포츠의 이익을 위해 움직인다. 우리의 결정은 (IOC의) 그러한 원칙을 반영한 것이다"면서 연기를 압박했다.

앞서 IOC는 긴급 집행위원회를 진행한 뒤 성명을 발표하고 "IOC는 도쿄 올림픽 조직위원회, 일본 당국, 도쿄도와 함께 변화하는 세계 보건 상황과 올림픽에 대한 영향 평가를 완료하기 위해 (올림픽을) 연기하는 시나리오를 포함한 세부적인 논의를 시작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IOC는 앞으로 4주 안에 논의를 마무리할 것이라고 자신한다"고 말했다.

NHK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 역시 이날 오전 참의원 예산 위원회에 참석해 만약 올림픽의 규모를 축소하거나, 무관객으로 경기를 진행하는 등 불완전한 상태로 진행해야 한다면 "운동선수를 최우선으로 생각해 (올림픽) 개최 연기를 판단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