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트리 계의 거목 케니 로저스 별세

60여년 간 '레이디'(Lady) 등 숱한 히트곡을 남긴 컨트리 팝의 거목 케니 로저스가 20일 81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AP 통신에 따르면 로저스 유족 측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로저스가 조지아주 샌디 스피링스 자택에서 노환으로 숨졌다고 밝혔다.

허스키한 목소리와 덥수룩한 흰 수염이 트레이드마크인 케니 로저스는 '루실(Lucile)', '더 갬블러(The Gambler)', '카워드 오브 더 컨트리(Coward of the Country)' 등 노래를 히트시키며 1970∼80년대 슈퍼스타로 명성을 떨쳤다.

그는 그래미상을 3번 수상했고 자신의 곡 '더 갬블러'에 영감을 받아 만들어진 동명의 TV 영화 시리즈에 주연으로 출연해 배우로 활동하기도 했다.

1938년 텍사스 휴스턴에서 태어난 로저스는 가난한 어린 시절을 보내다가 28살이던 1966년 포크 그룹인 '뉴 크리스티 민스트렐스'에 합류하며 이름을 알렸다.

그룹 해체 후 솔로 활동을 시작한 로저스는 1977년 발표한 발라드곡 '루실'로 첫 그래미상을 받으며 스타의 반열에 올랐다.

그는 1980년 발표한 '레이디'로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에서 6주간 1위를 차지하며 전성기를 구가했다.

2017년 순회공연 은퇴를 선언하기까지 약 60여년간 활동한 로저스는 사진 촬영에도 큰 관심을 가져 관련 책을 몇 권 집필했고 자신의 이름을 딴 식당 체인을 공동 창립하기도 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