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재난관리처, 뉴욕주 '중대재난지역' 지정

미 연방재난관리처(FEMA)가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뉴욕주를 '중대 재난지역'(major disaster)으로 선포했다고 미 언론들이 오늘(21일) 보도했다.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중대 재난지역으로 지정된 것은 뉴욕주가 처음이다.

이로써 뉴욕주는 재난구호기금에서 수십억 달러의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현재 뉴욕주에는 식료품 가게와 약국, 은행 등 필수 사업장을 제외한 모든 사업장에 근무하는 직원에 대해 재택근무 명령이 내려진 상태다.

NYT는 오늘 오전 뉴욕주의 환자가 10,000명을 넘어섰다고 전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