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으로 고용시장이 바뀌고 있다
도미노 피자 1만명, 월마트는 15만명 채용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직장을 잃고 실업 수당을 신청하는 사람들의 수가 급증하고 있는 이면에는 소비형태의 변화로 고용을 늘려가고 있는 기업들도 늘어나고 있다.

19일 CNBC 보도에 따르면 도미노 피자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이동 제한이나 음식점 휴업 등이 늘면서 피자 주문 배달이 늘어나자 1만명을 추가 고용하기로 했다.

리처드 앨리슨 최고경영자(CEO)는 "우리 매장은 사람들에게 음식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이번 사태로 실직한 식당 종사자 등에게 새로운 일자리를 제공한다는 점을 확실히 하기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도미노는 본사와 프랜차이즈 매장이 미국 내에서 12만명을 고용하고 있는데 온라인 주문 매출이 전체의 65%를 차지한다.

월마트는 코로나19로 세정제, 식품 등 사재기 바람까지 불면서 고생한 점원들에게 1명당 150∼300달러씩, 총 3억6천500만 달러를 보너스로 지급하기로 했다고 월스트리트 저널이 19일 전했다. 또 부족한 일손을 메우기 위해 5월 말까지 15만명을 추가로 고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자상거래 기업 아마존도 온라인 상품 주문 증가에 대응해 미국 내 배송 및 창고 인력으로 10만명을 추가 고용한다는 방침을 최근 밝힌 바 있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학교 휴교조치와 재택 근무 증가 등으로 가족이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소비행태에 변화가 나타나면서 고용시장도 바뀌고 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Advertisement
Top Travel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Wainwright Real Estat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