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600억 달러 규모 통화 스와프 체결

한국과 미국 간 통화 스와프 계약이 체결됐다. 한미 간 통화스와프 계약은 2008년 10월 30일(당시 300억달러 규모) 이어 두 번째다.

한국은행은 19일 미국 연방준비제도 이사회(연준·Fed)와  2020년 9월 19일까지 최소 6개월 동안 양자 간 통화 스와프 계약을 600억달러 규모로 체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은은 "통화 스와프를 통해 조달한 미 달러화를 곧바로 공급할 계획이며 이는 최근 달러화 수급불균형으로 환율 급상승을 보이고 있는 국내 외환시장 안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통화 스와프는 외환이 부족해지는 위기에 닥쳤을 때 서로 다른 통화를 미리 약정된 환율에 따라 교환(swap)하는 외환거래다. 외화가 바닥났을 때 상대국 통화를 빌려 쓰는 일종의 `외화 안전판`으로 통한다.

연준은 기존에 캐나다, 영국, 유럽(ECB), 일본, 스위스 등 6개국 중앙은행과 통화 스와프 계약을 맺고 있으며, 이날 한국을 비롯해 덴마크, 노르웨이, 스웨덴, 호주, 뉴질랜드, 브라질, 멕시코 중앙은행 및 싱가포르 통화청과도 동시에 스와프계약을 체결한다고 발표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Top Travel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Wainwright Real Estate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