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현대기아차 미국·유럽 공장 멈췄다
앨라배마공장 직원 1명 양성 판정

현대·기아차가 코로나19 여파로 미국과 유럽 공장 가동을 일시 중단했다.

현대차는 18일 앨라배마 공장 직원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이날 가동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에서 엔진을 받는 기아차 조지아 공장의 생산도 19일부터 함께 중단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미국 방역 당국과 협의해 재개 시점을 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국 공장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면 밀접 접촉자를 자가격리시키고 방역 조치를 한 뒤 곧 생산을 재개하고 있지만, 미국은 상황이 다를 수 있어 생산재개까지 시간이 얼마나 걸릴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미국에 앨라배마와 조지아에 각각 공장이 한 곳씩, 총 두 곳이 있다.

지난해 생산해 출고한 규모는 각각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 33만5천500대, 기아차 조지아 공장 27만4천대다. 앨라배마 공장에선 아반떼, 쏘나타, 싼타페를, 조지아 공장에선 K5, 쏘렌토, 텔루라이드를 생산한다.

현대차 유럽 공장들도 코로나19 영향으로 문을 닫는다. 체코와 슬로바키아에 각각 공장을 두고 있는 현대차와 기아차는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 현지 정부의 방침에 따라 오는 23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2주 동안 공장 가동을 중단하기로 했다.

유럽에 생산 거점을 둔 세계 완성차 업체들은 주요국의 국경 봉쇄와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유럽 공장을 속속 멈춰 세우고 있다. 세계 최대 차 생산업체인 폴크스바겐그룹은 이날부터 유럽 공장의 가동을 중단했다. 앞서 이탈리아와 스페인, 프랑스 등에 공장을 두고 있는 푸조시트로엥과 피아트크라이슬러, 르노 등 업체들은 지난 16일부터 조업을 멈췄다. 대부분 업체들은 최소 1~2주 정도 생산을 중단할 방침이다.

현대차 체코공장과 기아차 슬로바키아공장은 지난해 생산량이 각각 31만여대와 34만여대에 달한다.

현대차 터키, 러시아, 브라질공장과 기아차 멕시코공장 등은 아직 가동 중이다.

호세 무뇨스 현대차 글로벌 최고운영책임자(COO) 겸 북미권역본부장(사장)은 17일 <오토모티브>와의 인터뷰에서 “단언하긴 어렵지만 지금 상태로 간다면 연간 판매가 10~20% 영향을 받을 것 같다”며 “이미 일부 딜러는 문을 닫아 판매에 차질이 있다”고 말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