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에 세계 동영상 스트리밍 이용 20% 늘어

코로나19 여파로 극장이나 공연장이 문을 닫고 외부 활동이 제약되는 상황에서 세계 동영상 스트리밍 이용 시간이 급증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7일 보도했다.

미디어 업체 월(Wurl)에 따르면 지난 14∼15일 주말 이틀간 전 세계인의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이용 시간은 20% 이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나라별로는 호주가 44% 늘었고 독일(32%), 캐나다(17%), 프랑스(14%), 미국(7.5%) 등도 증가했다.

특히 유럽에서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심각한 이탈리아에서는 넷플릭스 앱 설치가 지난주 57% 증가한 것으로 앱 시장 분석 업체인 센서타워는 전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사람들이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고 스포츠 경기, 공연, 외식 등을 즐기기 어렵게 되자 대체재로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