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선 경선도 멈춰 세웠다
오하이오 투표 8시간 앞두고 전격 중단

대선 경선도 결국 코로나19 충격파를 피하지 못했다.

오늘(17일)로 예정됐던 민주당 오하이오주 프라이머리(예비경선)가 투표를 불과 8시간 앞두고 전격 중단됐다.

발표 직전 법원은 경선을 연기해 달라는 소송에 '불가' 판정을 내렸지만, 공화당 소속의 드와인 주지사는 주 보건부의 권고를 받아들여 '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선거 중단을 전격 결정했다.

오하이오주는 향후 법원과 협의해 모든 유권자가 참여할 수 있도록 경선 일정을 조정할 방침이다. 다만 오하이오와 같은 날 경선이 예정된 플로리다, 애리조나, 일리노이주는 예정대로 투표를 진행키로 했다.

앞서 루이지애나주는 가장 먼저 내달 4일 치를 예정이던 공화당과 민주당의 예비선거를 6월 20일로 연기한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이어 조지아주도 오는 24일로 예정됐던 양당 경선을 5월 19일로 연기하기로 했다.

켄터키주도 공화당 소속 주지사와 민주당 소속 주 국무장관이 합의해 5월 19일로 예정된 예비선거일을 6월 23일로 연기하기로 했다고 CNN이 보도했다.

민주당의 각 선거 캠프는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이해득실을 따지는 데 주력하고 있다.

AP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경우 지지세가 강한 노년층이 투표장에 나오지 않을 경우 불리한 상황이고,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당선을 위해 강력 지지층인 젊은 유권자를 반드시 안고 가야 하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코로나19로 유세 형태도 대규모 청중을 동원한 선거운동이 사라지고 온라인을 활용한 화상회의 형식의 타운홀 미팅이나 디지털 집회로 바뀌고 있다고 AP는 전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이날까지 확보한 대의원 수는 바이든 890명, 샌더스 736명이다.

민주당 대선후보가 되려면 전체 대의원(3천979명)의 과반인 '매직넘버' 1천991명을 확보해야 한다. 이번 경선에서도 바이든이 주요 지역에서 이긴다면 확고한 선두 굳히기에 나설 전망이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