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시장 “48시간 내 자택 대피 명령 발동 가능성”
쿠오모 주지사는 반대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코로나19의 위기에 맞서기 위해 ‘자택 대피’(selter-in-place)  명령 가능성을 밝혔다.

오늘(17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더블라지오 시장은 기자회견에서 “긴급 명령 여부는 앞으로 48시간 내에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시나 주정부 차원에서 아직 결정을 내리지는 않았다”면서도 “뉴욕 시민들은 ‘자택 대피 명령’ 가능성에 대해 지금 대비하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이 같이 중대한 결정 뒤에는 많은 문제들이 제기될 수 있다고 말하고 이에 대한 비상계획과 전략을 갖고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코로나19의 현재 확산 추세는 대단히 위험하다며 위기 상황임을 알렸다.

그러나 앤드류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더블라지오 시장의 기자회견 후 성명을 통해 현재로서는 뉴욕 주의 어느 지자체에도 자택 대피에 대해 “계획이 없다(no consideration)”라고 못박았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