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법무부 환경담당 차관보에 한국계 토드 김 내정

법무부 환경·천연자원 업무를 총괄하는 차관보에 한국계인 토드 김이 내정됐다.

백악관은 15일 보도자료를 내고 조 바이든 대통령이 토드 김(Todd Kim·김선회)을 차관보 후보자로 지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바이든 행정부에서 차관보급 고위관리로 지명된 한국계 미국인은 성김 국무부 동아태차관보 대행에 이어 두번째다.

김 내정자가 미 상원의 인준을 받으면 미국의 환경 관련법 집행과 이와 관련된 민·형사상 사건을 총괄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블룸버그통신은 “바이든 행정부가 환경오염에 대한 형사기소를 강화하고 기후변화 활동과 환경정의를 우선시하겠다고 약속했다”며 “토드 김이 인준 청문회를 통과하면 바이든 대통령의 야심 찬 규제 의제와 환경법 집행의 핵심 역할을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환경소송전문 공익법인인 어스저스티스(Earthjustice)는 그의 지명 소식에 “법무부 환경·천연자원 담당 차관보는 오염에서 공유지, 야생동물에 이르는 모든 환경업무를 지휘한다”며 “토드 김 내정은 탁월한 선택”이라고 평가했다.

1995년 미 하버드대에서 생물학 학사학위를 받은 김 내정자는 1997년 같은 대학 로스쿨을 졸업한 후 7년간 연방 법무부에서 환경·천연자원 업무를 맡아 일했다. 2006년부터 2017년 11월까지 워싱턴DC 법무차관직을 수행했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인 지난 1월 말부턴 에너지부에서 소송·규제·집행 관련 업무를 담당해왔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인 2014년 2월 워싱턴DC 연방항소법원 판사에 지명됐으나 상원의 인준 표결까지 가지 못한 채 무산됐다.

김 내정자는 독특한 이력으로도 유명하다. 2004년 미 ABC방송 퀴즈 프로그램 ‘누가 백만장자가 되고 싶은가(Who wants to be a Super Millionaire)’에 출연해 100만달러의 상금이 걸린 마지막 문제를 앞두고 50만달러의 상금만 받은 채 중도에 그만둬 화제가 됐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