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DC, 미국인 유럽여행에 최고 등급 경보
"비필수적 방문 피하라"...최고 등급 여행 경보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미국 국민을 상대로 필수적이지 않은 유럽 여행을 피하라는 최고 등급의 여행 경보를 발령했다.

CDC는 11일 코로나19를 이유로 유럽 지역에 대한 여행 경보를 3단계 '경고'로 올리며 불필요한 여행을 피하라고 권고했다. 프랑스와 독일, 이탈리아 등 26개국과 모나코, 산마리노, 바티칸을 대상으로 한 가운데 영국과 아일랜드는 빠졌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대국민 연설을 통해 영국과 아일랜드를 제외한 유럽 지역 26개국에서의 미국 여행을 30일간 막겠다고 밝힌 바 있다.

CDC 여행경보는 일반적인 사전주의를 하라는 1단계 '주의'와 강화된 사전주의를 하라는 2단계 '경계', 필수적이지 않은 여행을 피하라는 3단계 '경고'로 나뉜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