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세리김, 텍사스 하원의원 보궐선거 도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서 연방중소기업청(SBA) 관리로 일한 한국계 세리 김(Sery Kim)이 연방하원의원 보궐선거에 도전한다.

11일 정치전문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공화당 소속의 세리 김 후보가 텍사스주 제6선거구 연방하원의원 보궐선거선에 출사표를 던졌다.

이번 보선은 론 라이트 의원(공화)이 지난달 코로나19로 사망한데 따른 것이다. 선거일은 5월 1일이다.

김 후보는 출마 선언문에서 "제 부모는 제가 어렸을 적 한국의 서울에서 이곳으로 이민을 왔고, (한 번에) 두세 개 일을 마다하지 않으면서 생계를 꾸렸다"며 "저는 텍사스에서 희생과 노력, 회복력의 가치를 배웠다"고 밝혔다.

어릴 때 미국으로 건너와 텍사스에서 자란 세리 김은 국제 로펌 변호사로 활동하다 트럼프 정부 때 보건복지부 수석 고문과 연방중소기업청(SBA) 여성사업가 담당 청장보를 지냈다. 앞서 조지 W 부시 정부 시절에는 복지부 고문을 맡았다.

공화당 소속의 한국계 영 김(캘리포니아), 미셸 박 스틸(캘리포니아) 하원의원은 김 후보에 대한 공식 지지를 선언했다고 더힐은 전했다.

영 김 의원은 "세리 김 지지를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그가 텍사스 제6선거구를 대표하는데 필요한 지식과 경험이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스틸 의원은 세리 김 후보가 부시·트럼프 행정부에서 뛰어난 역량을 보여줬다며 "김 후보는 업무에서 최고의 여성임을 입증했고, 의회에서 그와 함께 일하기를 고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보선은 모두 23명이 후보로 등록해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공화당의 경우 별세한 라이트 의원의 아내 수잔 라이트와 트럼프 정부 시절 복지부 장관 비서실장을 지낸 브라이언 해리슨 등 11명이 출마를 선언했고 민주당에서는 10명이 출사표를 던졌다. 자유당과 무소속 후보도 레이스에 합류했다.

현재 연방하원에는 앤디 김, 영 김, 미셸 박 스틸, 매릴린 스트릭랜드 등 4명의 한국계 의원이 활동하고 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