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한인 북한 가족 상봉 법안, 미 하원 본회의 통과
상원도 '한국전쟁 이산가족 상봉법안' 발의

미주 한인들이 북한의 가족과 재회할 수 있도록 돕는 '이산가족 상봉법안'이 미 하원 본회의를 통과했다.

9일 미주한인유권자연대(KAGC)에 따르면 하원의 이산가족 상봉법안은 이날 본회의에서 찬성 391표, 기권 39표의 초당적 지지로 통과됐다.

지난해 3월 민주당 그레이스 멩(민주·뉴욕) 하원의원이 발의해 11월 하원 외교위를 통과한 이 법안은 미 국무부가 한국 정부와 미주 한인의 북한 가족 상봉 문제를 논의하고 국무부 대북인권특사가 재미 한인과 관련 논의를 하도록 했다.

또 대북인권특사가 의회에 관련 보고서를 제출하고, 법안 통과 90일 이내에 상하원 외교위원회에 화상 상봉 방안에 대한 보고서를 내도록 했다.

미주 한인들의 북한 가족 상봉 문제는 그동안 결의안 등의 형식으로 다뤄진 적은 있지만, 실제 구속력이 있는 법안이 통과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 상원에도 '한국전쟁 이산가족 상봉법안'이 지난 5일 발의된 상태여서 미주 한인들의 염원인 북한 이산가족 상봉 가능성이 한층 높아질 전망이다.

미국에서 관련 입법활동을 벌여온 KAGC 송원석 사무국장 "상원 통과를 위해 공화당 의원들을 공략해야 하는 큰 산이 남아 있다"며 "하원 통과에 안주하지 말고 미주 한인사회가 지금부터 시작이라는 각오를 다지고 다시 상원 법안 통과에 힘을 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 간에는 2000년 이후 20회가 넘는 이산가족 상봉이 이뤄졌지만, 미주 한인은 한국 국적이 없어서 참가 자격에서 아예 제외됐다.

현재 미주 한인 이산가족 중 62%가 80세 이상의 고령자여서 상봉 성사가 시급한 상황이라고 KAGC는 설명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