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 왕자·메건 마클, 100억짜리 폭로

"왕자 피부색 언급, 극단 선택 충동"

영국 해리 왕자와 결혼한 메건 마클(Meghan Markle)이 영국 왕실에서 생활할 당시 벌어진 갈등 등 뒷이야기를 폭로했다. 마클은 자살충동도 느꼈다고 털어놨다.

영국의 해리 왕자와 부인인 메건 마클 왕자비는 7일 CBS방송 오프라 윈프리와의 독점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해리 왕자와 함께 인터뷰에 응한 마클은 두 시간 분량으로 진행된 인터뷰에서 결혼 당시의 상황부터 여러 뒷얘기를 소상히 털어놓았다.

마클은 영국 왕실 일원이 된 이후 침묵한 채 지내야 했다면서 “난 왕실로부터 보호받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그들(왕실 기관 사람들)은 다른 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거짓말도 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백인과 흑인 혼혈인 마클이 해리 왕자와 결혼한 이후 그가 영국 로열 패밀리와 인종차별 등으로 인한 불화를 겪는다는 보도가 끊이지 않았다.

‘자신을 해하려는 생각을 한 적 있느냐’는 질문에 마클은 “그렇다. 왕가에서의 곤경 때문에 자살 충동을 갖기도 했다”고 털어놓았다. 또 자신의 정신건강 문제와 관련해 왕실에 도움을 청했지만 아무 도움도 받지 못했다고도 말했다.

2019년 5월 출산한 아들 아치와 관련해서는 “아들이 태어났을 때 피부색이 얼마나 어두울지 등에 대한 우려와 대화들이 오고 갔기 때문에 왕실이 아치를 왕자로 만들기를 원치 않았다”고 주장했다.

해리 왕자도 인터뷰에서 영국 왕실에 서운함을 토로하면서 ‘불화’를 시인했다.

그는 어느 시점인가부터 아버지인 찰스 왕세자가 자신의 전화를 받지 않기 시작했다면서 “이해 부족, 지원 부족으로 왕실을 떠났다”고 밝혔다.

해리 왕자는 혼혈이자 이혼녀인 마클과 2018년 5월 19일 결혼한 이후 왕실과의 불화설이 끊임없이 흘러나왔고, 지난해 1월 왕실로부터 독립을 선언한 이후 현재 캘리포니아에 정착해 살고 있다.

한편,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CBS는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의 2시간 인터뷰의 라이선스 구입 비용으로 오프라 윈프리의 제작사에 최대 900만 달러(한화 약 101억원)를 지불했다. 이를 두고 100억짜리 인터뷰라는 얘기가 나왔고, 영국 왕실은 "왕가에 해를 끼치면 가만히 있지 않겠다"고 경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