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2월 일자리 38만 개 증가...빠른 회복세 보여

미국의 고용시장 회복세가 빨라지고 있다.

미 노동부는 2월 비농업 일자리가 37만9천 개 늘어났다고 5일 밝혔다. AP통신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이후 최대폭 증가세다.

지난해 12월 감소세를 보이며 주춤했던 월별 일자리 수는 올해 들어 두 달 내리 증가했다. 1월 증가폭도 당초 발표된 4만9천 개에서 16만6천 개로 상향 조정됐다.

2월 비농업 일자리 증가는 대부분 코로나19의 타격을 가장 크게 받았던 레저·접객업에서 이뤄졌다. 이 부문에서만 35만5천 개의 일자리가 늘었다.

특히 각 주의 실내 식사 제한이 잇따라 풀리면서 레스토랑·술집에서만 28만6천 명을 지난달 더 고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업률도 전월 6.3%에서 6.2%로 0.1%포인트 낮아졌다.

지난달 고용지표가 개선된 것은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줄어들고 백신이 보급되는 가운데 소비자들이 지갑을 열고, 각 주정부가 각종 영업제한을 완화한 덕분으로 풀이된다.

전반적인 경기 회복 추세를 알린 이날 지표가 오히려 조 바이든 행정부의 초대형 추가부양 패키지 계획을 꼬이게 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대국민 직접 지원금과 특별 실업수당 연장을 포함한 총 1조9천억 달러 패키지를 추진 중이지만, 의회 문턱을 앞두고 예상보다 양호한 경제 지표가 발표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난해 코로나19 대유행 시작 후 여전히 1천만 명에 가까운 미국인이 일자리를 되찾지 못한 상태라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