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마스크 의무화 해제 주지사들에 “네안데르탈인적 사고”

조 바이든 대통령이 마스크 의무 착용을 해제하는 등 사실상 모든 방역 규제를 철폐한 주지사들을 맹비난했다.

백악관 공동취재단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3일 백악관에서 텍사스와 미시시피주가 코로나19와 관련한 규제를 철폐한 데 대한 취재진 질문에 “큰 실수”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모든 사람이 지금까지 이 마스크가 변화를 만들어 냈다는 것을 알았으면 좋겠다”며 “우리는 사람들에게 백신을 맞히고 있기 때문에 이 질병의 성격을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수 있는 전환점에 서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우리에게 필요하지 않은 것은 ‘모든 게 괜찮으니 다 잊고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는 네안데르탈인적 사고(Neanderthal thinking)”라는 표현까지 썼다.

그러면서 “과학을 따르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며 ‘대단히 중요한’(critical)이라는 단어를 네 차례 반복한 뒤 “손을 씻어라. 자주 그렇게 하도록 해라. 마스크를 쓰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해라. 여러분 모두 알고 있는 내용”이라고 말했다.

앞서 공화당 소속인 애벗 주지사와 테이트 리브스 미시시피 주지사는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없애고 모든 종류의 사업장과 점포가 정원의 100%까지 손님을 받아 영업해도 된다고 전날 발표했다.

더힐은 “백신 접종 가속화로 기대가 크지만 전문가들은 백신이 널리 보급되기 전, 특히 더 많은 변이가 나타나기 전의 막판 규제가 중요하다고 한다”고 전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