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차량정차명령 이유 밝혀야 한다”

버지니아 상원의회는 경찰이 차량 정차시켰을 때 운전자에게 반드시 ‘이유’를 말하도록 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법안 표결은 민주당과 공화당의 의석 분포 21대19로 갈렸다. 법안에 의하면, 경찰이 운전자에게 운전면허증과 차량등록증을 요구하기 전에 반드시 정차이유를 밝혀야 한다.  

법안을 상정한 스콧 서로벨 상원의원(민주)은 “정차명령을 당한 운전자는 경찰이 왜 정차시켰는지 밝히지 않고 운전면허증을 요구받으면서 극도의 공포를 느낀다”고 전했다.  

애덤 애빈 상원의원(민주)도 “우리 시민들은 경찰이 왜 자신을 가로막는지 알 권리가 있으며 경찰은 당연히 이같은 권리를 존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존 코스그로브 상원의원(공화)은 “이 법안이 통과된다면 경찰 업무를 더욱 복잡하게 만들고 변호사 일거리나 늘리게 될 뿐이다”고 반발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