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도망친 여자'로 베를린영화제 은곰상 감독상 수상

홍상수 감독이 24번째 장편 '도망친 여자'로 어제(29일) 페막한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은곰상 감독상을 받았다.

봉준호 감독이 '기생충'으로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뒤 최근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등 주요 부문 4관왕을 휩쓴 데 이은 쾌거다.

홍 감독은 "모든 사람에게 감사드리고 싶다”며 "허락한다면, 여배우들이 일어나서 박수를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해 배우 김민희, 서영화가 일어나 함께 박수를 받았다.

홍 감독은 '밤과 낮'(2008),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2013), '밤의 해변에서 혼자'(2017)에 이어 올해 네 번째로 베를린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홍 감독이 세계 3대 영화제로 꼽히는 칸영화제와 베를린, 베네치아영화제에서 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네 번째다. 1998년 '강원도의 힘'이 칸 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 특별언급상, 2010년에는 '하하하'가 이 부문 대상을 탔다. 베를린영화제 세 번째 경쟁 진출작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주연 김민희에게 은곰상 여우주연상을 안겼다.

베를린영화제-홍상수 감독

제70회 베를린영화제 시상식 참석한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 서영화 [연합뉴스]

베를린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은곰상 감독상 수상은 '사마리아' 김기덕 감독 이후 역대 두 번째이자 16년 만이다. 2012년 김기덕 감독이 '피에타'로 베네치아 영화제 황금사자상을, 지난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았지만 아직 한국영화가 베를린영화제 최고상인 황금곰상을 받지는 못했다.

'도망친 여자'는 결혼 후 한 번도 떨어져 지낸 적이 없던 남편이 출장을 간 사이, 두 번의 약속된 만남과 한 번의 우연한 만남을 통해 과거 세 명의 친구를 만나게 되는 '감희'를 따라가는 영화다. 홍상수와 김민희가 7번째로 호흡을 맞춘 작품으로 서영화와 송선미, 김새벽, 권해효 등이 출연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