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팬데믹 가능성'이 있는 신종 돼지독감 바이러스가 발견됐다

중국에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는 신종 돼지독감 바이러스가 새로 발견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AFP 통신, BBC 등은 중국 질병통제예방센터(CCDCP) 소속 연구진들이 신종인플루엔자 계통인 'G4'라는 바이러스가 인간 감염에 필요한 모든 필수적 특징들을 지니고 있다는 내용을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에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G4‘라 불리는 이 바이러스는 2009년 유행했던 신종인플루엔자(H1N1) 계통으로, 돼지에 의해 옮겨지나 사람이 감염될 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진은 지난 2011년부터 2018년까지 중국 10개 지방의 도축장 등의 돼지로부터 3만건의 검체를 채취해 179개의 돼지독감 바이러스를 분리해 실험한 결과, 새로 발견된 바이러스 대다수는 2016년부터 이미 돼지들 사이에 널리 퍼져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진은 G4의 사람 간 전염 증거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지만, 변이 과정을 거치면서 사람 간 전염이 용이해지면 팬데믹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