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시시피, 남부연합기 문양 주깃발 변경 법안 통과

미시시피주의 주 깃발에서 백인 우월주의의 상징이자 노예제 잔재라는 비판을 받아온 '남부연합기' 문양이 사라지게 됐다.

28일 CNN 등에 따르면 미시시피 주 상원은 남부연합기 문양이 들어가 있는 주 깃발을 바꾸자는 법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37, 반대 14로 처리했다.

앞서 주 하원은 같은 법안을 찬성 91대 반대 23으로 통과시켰다.

주 상·하원을 통과한 법안은 테이트 리브스 주지사의 서명 만을 남겨놓게 됐다. 리브스 주지사는 법안이 통과되면 바로 서명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 이후 인종 차별에 항의하는 미 전역의 시위 사태가 발생한 가운데 미시시피주는 남부연합기 문양을 주깃발에 사용해온 유일한 주였다.

남부연합기란 1861년 노예제를 고수하며 합중국을 탈퇴한 남부지역 11개 주가 국가를 결성한 뒤 사용한 깃발을 말한다.

미국은 이후 남북전쟁의 소용돌이 속으로 빠졌고, 북군의 승리로 노예제를 폐지했지만 남부연합기 문양을 일부 사용하는 관행이 남아 있었다.

미시시피주의 경우 1894년 주 의회의 백인 우월주의자들이 남북전쟁 이후 흑인의 정치적 힘이 세진 데 반발하며 남부연합기 문양이 들어간 깃발을 사용하도록 입법화했다.

이후 이 문양 제거를 둘러싼 숱한 논란이 벌어졌고, 2001년에는 깃발 변경을 위한 투표가 실시됐지만 유권자들은 문양을 유지하는 쪽으로 선택했다.

주지사의 서명으로 입법 절차가 마무리되면 미시시피는 대선이 열리는 오는 11월 3일 새로운 깃발을 정하기 위한 투표를 함께 시행한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