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SA가 햄톤 출신 흑인여성 공학자 이름을 따 본부 명칭을 변경한다
영화 '히든 피겨스'의 주인공 메리 잭슨

미 항공우주국(NASA)이 흑인 여성 공학자 메리 잭슨(Mary W. Jackson)의 이름을 따 워싱턴 DC의 본부 명칭을 바꾼다고 뉴욕타임스가 25일 보도했다.

잭슨은 NASA 최초의 흑인 여성 항공엔지니어로, 2016년 개봉한 영화 '히든 피겨스'(Hidden Figures·숨겨진 인물들)의 실제 주인공이기도 하다.

NASA는 전날 발표한 성명에서 워싱턴DC 본부 명칭을 '메리 W. 잭슨 헤드쿼터'로 명명한다고 밝혔다.

짐 브리든스틴 국장은 "잭슨은 나사의 성공에 기여한 놀랍고도 뛰어난 전문가들 가운데 한 명"이라며 "잭슨은 많은 흑인과 여성을 위해 공학과 기술 분야에서 장벽을 허무는 데 기여했다"고 말했다.

잭슨은 버지니아주 햄톤에서 태어나 대학에서 수학과 물리학을 전공한 뒤, 1951년 나사의 전신인 국가항공자문위원회(NACA)에서 경력을 시작해 인종차별의 편견을 뚫고 나사 최초의 흑인 여성 엔지니어가 됐다.

나사에서 근무하는 동안 잭슨은 항공우주 공학자이자 수학자로서 명성을 쌓았고, 흑인과 여성의 권익 향상을 위해 많은 활동을 했다. 그는 1985년 나사에서 은퇴했고, 2005년 83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잭슨이 숨진 뒤 그와 함께 나사에서 우주 개발에 기여한 수학자 캐서린 존슨, 프로그래머 도로시 본 등 흑인 여성 3명의 이야기는 영화 '히든 피겨스'로 제작돼 세상에 널리 알려졌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