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러스 검체 채취도 ‘비대면’ 로봇으로
기계연, 환자 비접촉 진료 로봇 개발

한국기계연구원(기계연) 연구팀이 비대면 원격 검체 채취 로봇을 시연하고 있다.

의사가 환자와 직접 접촉하지 않고도 검체를 채취할 수 있는 로봇이 개발됐다.

한국기계연구원(기계연)은 대구융합기술연구센터 서준호 선임연구원과 동국대 의대 김남희 교수 공동연구팀이 의사가 환자와 직접 대면하지 않고 멀리 떨어진 상태에서 감염의심 환자의 콧속이나 목젖 등 상기도에서 검체를 채취할 수 있는 로봇장치를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의료진이 조작하는 ‘마스터 장치’와 환자와 접촉하는 ‘슬레이브 로봇’으로 이뤄져 있다.

의료진이 슬레이브 로봇에 환자의 코와 입에서 검체를 채취할 수 있는 일회용 면봉(스왑)을 장착하고 마스터 장치로 슬레이브 로봇을 작동시킨다. 스왑은 마스터 장치의 움직임대로 상하좌우로 이동하거나 회전하며 원하는 부위에 삽입돼 검사 대상물을 채취한다.

testing robot-2

의료진이 마스터 장치를 움직이면, 멀리 떨어져 있는 슬레이브 로봇이 의료진의 움직임대로 상하좌우로 이동하며 검체를 채취할 수 있다. [기계연 제공]

이 시스템에는 병렬 로봇의 원격제어기술이 사용됐다. 이때 서로 떨어져 있는 환자와 검사자 사이에 음성과 영상으로 통신할 수 있는 기능도 탑재됐다. 

김남희 동국대 의대 교수는 “의료진의 감염 위험을 최소화할 뿐 아니라 검체 채취 때 보호 장비 착용에 따른 의료진의 불편감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팀은 현재 상용로봇 제작을 민간개발업체와 함께 진행 중이다. 제작이 완료되면 국가공인기관에서 임상시험과 기계·전기적 안전성 검사를 받아 의료현장에 투입할 수 있게 된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