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주말까지 유류세 한시면제 결정…의회도 행동해야”

백악관이 치솟는 유가 대책의 하나로 유류세 한시 면제 여부를 주말까지 결정할 예정이라며 의회 차원의 입법 조치도 촉구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21일 브리핑에서 유류세 한시 면제와 관련해 의회와 접촉 중이냐는 질문에 "물론 의회도 행동해야 할 것"이라면서도 구체적인 접촉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장-피에르 대변인은 "조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인들의 고통을 이해하고 있으며, 이 때문에 비축유 방출 등 조치를 취한 것"이라며 "이 문제는 바이든 대통령의 최우선 순위"라고 강조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이 아직 결정을 내리지 않았지만, 이번 주말까지는 내놓을 것이 더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피에르 대변인은 또 "23일 제니퍼 그랜홈 에너지부 장관이 7명의 석유회사 CEO들과 만날 예정"이라며 "이 자리에서 좋은 해법이 마련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개인 별장이 있는 델라웨어주 레호보스 비치에서 기자들과 만나 유류세 한시 면제를 검토하고 있다면서 "이번 주말까지 결정을 내리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