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뉴욕주 건강보험료 크게 오른다

41년 만에 최대폭으로 오른 물가가 반영되면서 뉴욕 주민들의 건강보험 부담도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21일 뉴욕주 금융서비스국(DFS)이 건강보험을 판매·관리하는 보험사들로부터 2023년 건강보험 프리미엄(보험료) 인상률을 신청받은 결과에 따르면, 보험사들은 개인보험 기준 평균 18.7%, 소기업에 판매하는 보험 기준 평균 16.5% 인상률을 제시했다.

주 금융서비스국은 매년 보험사들로부터 다음해 보험료 인상률을 신청받아 검토한다. 최종 보험료 인상률은 8월에 결정할 예정이다.     

보험사들이 제시한 평균 보험료 인상률은 최근 몇 년간 신청한 인상률보다 훨씬 높은 수준이다. 작년의 경우 개인보험 평균 11.2%, 소기업 판매 보험 평균 14.0% 인상을 신청했다. 재작년에 요청한 보험료 인상률도 모두 11%대 수준이었다.     

보험사별로 보면, 개인 건강보험 기준 프리미엄을 가장 많이 올려달라고 요청한 보험사는 엠블렘(Emblem) HIP로 34.6%나 보험료를 올릴 것을 제안했다. CDPHP(28.4%), 피델리스(23.2%), 하이마크 웨스턴 앤드 노스이스턴 뉴욕(옛 헬스나우·20.5%) 등이 뒤를 이었다.   

소기업들에게 건강보험을 판매, 관리하는 보험사들의 경우에도 마찬가지다. 엠블렘 헬스가 신청한 인상률은 45.7%에 달했고 애트나라이프(31.0%), 애트나헬스(30.6%), CDPHPUBI(20.1%) 등이 높은 수준의 보험료 인상을 요청했다.     

보험사들은 공통적으로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비용 증가 , 높은 물가상승률 등을 보험료를 올려야 하는 이유로 꼽았다. 코로나19 검사나 치료, 백신 비용뿐 아니라 팬데믹 초기에 미뤄뒀던 질병 치료까지 한꺼번에 몰리면서 부담이 커졌고, 물가가 올라 의료서비스 비용도 올랐다고 설명했다. 

주 금융서비스국 심사 과정에서 보험료 인상률은 보험사들이 신청한 것보다는 낮아지겠지만, 신청한 인상률 자체가 높아 뉴욕주 가입자 수백만명의 부담은 크게 늘어날 것이 확실시된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