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취업비자 발급 연말까지 중단
영주권도 포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2일 해외에서 신청하는 영주권은 물론 취업 및 주재원 비자와 교환방문 비자 등 비이민 비자들까지 전면 발급을 중단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의회전문 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새로운 조치는 지난 4월 발표했던 해외 지역 신청자의 신규 영주권 발급 중단 조치 시한을 당초 2개월에서 올해 연말까지로 대폭 연장한 것이다.

그 대상도 영주권은 물론 고숙련 근로자에 대한 H-1B와 그들의 배우자에 대한 H-4 비자, 해외에서 미국으로 직원을 전근시킬 때 사용되는 L-1 비자, 비농업 분야 임시취업 근로자에 대한 H-2B 비자, 문화교류 비자인 J-1 가운데 특정 비자 등 주요 비이민 비자로 확대한다는 내용이다.

11월 대선을 앞두고 반 이민 정책을 강화함으로써 지지층에 어필하려는 전략으로 분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일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곧 새 비자 제한 조치를 발표할 것이라며 “(새) 비자 제한 방안은 매우 엄격해 예외가 거의 없을 것이고 일정 기간 아주 빡빡하게 적용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조건부 문화교류 비자로 불리는 J-1 비자 제한의 경우 미 국익에 부합하는 것으로 간주하는 신청자에 대해서는 면제 조항이 포함될 것이라고 워싱턴 포스트(WP)는 전했다.

이번 조치와 관련, WP는 특히 애플, 구글, 페이스북 등 실리콘밸리의 IT 업체들이 큰 타격을 입게 됐다고 평가했다.

백악관은 행정명령과 관련, "트럼프 행정부는 최고 숙련 노동자의 우선순위를 정하고 미국의 일자리를 보호하기 위해 우리의 이민 제도를 개혁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 고위 관리는 이번 비자 발급 중단으로 미 노동자들에게 52만5천개의 일자리가 제공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