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3살 할머니 100m 달리기 대회서 46초로 우승

올해 103살의 미 최고령 육상선수인 줄리아 호킨스(Julia Hawkins) 할머니가 100m 달리기 대회에서 46초대의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다고 CBS뉴스가 20일 보도했다.

호킨스 할머니는 지난 18일 뉴멕시코주 앨버커키에서 열린 전미 시니어경기대회 NSG 100m 경기의 100살 이상 여성 부문에 나서 46.07초를 기록,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경쟁자 1명이 부상으로 기권하면서 호킨스 할머니는 이 부문에 단독으로 참가했다.

호킨스 할머니가 2017년 같은 대회 같은 부문에 101살 나이로 참가해 세운 39초대의 세계기록보다는 6초가량 늦은 기록이었다고 USA투데이는 전했다.

호킨스 할머니는 그 전날인 지난 19일 열린 50m 경기의 100살 이상 여성 부문에도 단독으로 참가해 우승을 차지했다.

호킨스 할머니는 지역 언론 인터뷰에서 "나는 다른 사람들이 건강해지도록 영감을 주고 싶다"는 희망을 피력했다.

그러면서 루이지애나주에 있는 집에서 정원 가꾸는 일을 훈련 비결로 꼽았다.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