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여자오픈] 유소연, 국내 10승 달성…5개국 내셔널 타이틀 획득
상금 2억5천만원 모두 기부

유소연(30)이 한국 내셔널 타이틀 대회 기아자동차 제34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총상금 10억원) 정상에 올랐다. 5년 만의 국내 무대 우승이다.

유소연은 21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1개, 보기 1개를 엮어 이븐파 72타를 쳤다.

최종 합계 12언더파 276타를 기록한 유소연은 2위 김효주(25)를 1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유소연은 같은 조에서 플레이한 김효주의 맹추격에도 흔들리지 않고 2라운드부터 유지한 선두를 지켜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2억5천만원이다. 시상식 후 인터뷰에서 유소연은 상금 전액을 코로나19 극복 기금으로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동하는 유소연은 2018년 6월 LPGA 투어 마이어 클래식에서 통산 6승을 달성하고, 같은 해 9월 말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메이저대회인 일본여자오픈 정상에 오른 이후 약 1년 9개월 만에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한국 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2015년 8월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 이후 약 5년 만이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통산 우승은 10승으로 늘었다.

또 중국(2009년)·미국(2011년)·캐나다(2014년)·일본(2018년)에 이어 통산 5번째 내셔널 타이틀을 차지하는 진기록을 달성했다.

kimhyojoo-200621

2014년 이후 두 번째 한국여자오픈 우승을 노린 김효주는 이날 보기 없이 버디만 2개를 잡았지만 1타 차 단독 2위(최종 합계 11언더파 277타)를 기록했다. 연장전 기회가 있었던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을 그린 앞 벙커에 빠트려 버디 기회를 만들지 못 한 게 두고두고 아쉬웠다.

우승을 놓친 김효주는 이달 초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에서 3년 6개월 만에 우승을 차지한 데 이어, 이번 대회에서도 준우승에 오르며 확실한 상승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전관왕에 오른 최혜진(21)은 2타를 줄여 단독 3위(최종 합계 9언더파 279타)에 이름을 올렸다. 세계 랭킹 1위 고진영(25)은 6위(6언더파 282타)로 대회를 마쳤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