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노예해방일 성명…"모두에게 자유와 평등"

조 바이든 대통령은 노예해방기념일인 19일 성명을 내고 모든 인종에 대한 자유와 평등을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성명에서 "1년 전 노예해방기념일을 연방 공휴일로 지정하는 영광을 누렸다"며 "이날은 우리에게 치유와 희망이라는 특별한 역량을 깨닫게 해주는 날"이라고 밝혔다.

이어 "위대한 나라는 그들의 가장 고통스러운 순간을 잊지 않는다"며 "그들은 성장을 위해 이를 직면하며, 이것이야말로 위대한 나라가 지속해야 하는 바"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노예 해방의 진정한 의미를 기리기 위해서는 모두를 위한 미국이라는 약속을 실현하기까지 안주해서 안 된다"며 "이 때문에 인종적 정의를 실현하기 위한 정부 차원의 노력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우리는 흑인 가정의 경제적 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행정 명령을 내렸고, 흑인 대학에 대한 지원을 강화했고, 흑인 사회를 위한 보건 증진을 위해 힘썼다"며 "투표권 확대와 정치 개혁, 정의의 증진을 위해 노력했다"고 부연했다.

그는 "정부는 불평등을 뿌리 뽑고 우리 모두를 위한 자유와 정의를 확실히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