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졸중·당뇨환자·흡연자, 코로나19에 취약한 원인 밝혀냈다
국립보건연구원 연구팀

뇌졸중 환자와 당뇨 환자, 흡연자가 코로나19에 취약한 원인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밝혀졌다.

20일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연구원)은 “담배 연기와 뇌졸중, 당뇨병에 의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수용체 ‘안지오텐신 전환효소’(ACE2)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안지오텐신 전환효소는 폐와 심장, 동맥 등 신체조직 세포막에 존재하는 단백질로 혈관을 수축시켜 혈압을 낮추는 역할을 한다. 그런데 ACE2라는 단백질은 외부에서 침입한 바이러스와 결합해 세포 안으로 끌어들이는 역할도 한다.

코로나바이러스는 표면의 돌기 단백질(스파이크 단백질)을 ACE2에 결합해 세포 내로 침투하고 증폭하는데 ACE2가 많은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더 위험할 수 있다고 연구원 측은 설명했다.

국립보건연구원 고영호 박사팀은 이를 토대로 뇌졸중이나 당뇨병, 담배 연기 등에 노출된 혈관과 뇌 세포·조직 변화 등을 분석한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 수용체 역할을 하는 ACE2 발현이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

예컨대 담배 연기 추출액에 노출된 뇌혈관 세포, 뇌 성상 세포 등에서는 ACE2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뇨병, 허혈성 뇌졸중을 앓은 동물 모델을 분석한 결과에서도 ACE2가 증가했다고 연구팀은 전했다.

연구원은 “코로나19의 고위험군으로 꼽히는 당뇨, 뇌졸중 등 기저 질환자(평소 지병이 있는 환자)와 흡연자가 코로나19에 더 취약했던 원인을 밝혔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생화학·생물리학 연구학회지(Biochemical and Biophysical Research Communications) 최근호에 게재됐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