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 흑인 사살' 경찰관, 중죄 모살 등 11개 혐의 적용

달아나는 흑인 청년 레이샤드 브룩스의 등에 총을 쏴 숨지게 한 애틀란타 경찰관에게 중죄 모살 등 11개 혐의가 적용됐다.

CBS에 따르면 애틀랜타 풀턴카운티 지방검찰은 17일 브룩스(27)를 사살한 전직 경찰관 개릿 롤프에 중죄 모살(felony murder) 등 총 11개 혐의를 적용했다고 밝혔다.

중죄 모살이란 강도 등 중죄를 저지르는 과정에서 발생한 의도하지 않은 살인 행위를 칭한다. 형이 확정될 경우 롤프는 사형 또는 가석방 없는 종신형에 처해질 수 있다.

사건을 담당한 폴 하워드 검사는 당시 총에 맞기 전 브룩스의 행동에 대해 "(경찰관에) 즉각적인 죽음 또는 심각한 물리적 부상 위협을 가하지 않았다"라고 판단했다.

아울러 당시 경찰관들이 총에 맞은 브룩스를 상대로 적시에 의료행위를 하지 않았으며, 롤프의 경우 쓰러져 생사를 오가는 브룩스를 발로 찼다는 게 검찰의 조사 결과다.

당시 현장에 있던 또 다른 경찰관인 데빈 브로스넌은 총에 맞은 브룩스의 어깨를 밟는 등 행위로 폭행을 비롯한 3개 혐의를 받고 있다.

브룩스는 지난 12일 애틀랜타에서 체포에 저항하며 경찰관의 태이저 총을 빼앗아 달아나다 총에 맞은 뒤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이 사건은 지난달 25일 발생한 조지 플로이드 사건과 맞물려 인종차별 반대 시위에 기름을 부었다.

그러나 일각에선 브룩스가 당시 경찰을 향해 태이저 총을 겨눴다며, 비무장 상태에서 제압된 뒤 사망한 플로이드 사건과는 차이가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