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네디 가문 9남매 중 유일 생존 진 케네디 스미스 별세…향년 92세

미국 35대 대통령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의 형제자매 가운데 유일하게 생존해있던 진 케네디 스미스가 17일 뉴욕 맨해튼 자택에서 별세했다. 향년 92세.

고인은 케네디 전 대통령의 4남 5녀 형제자매 가운데 여덟째로 여동생들 가운데는 막내였다.

뉴욕타임스(NYT)는 스미스 여사가 정치명문가인 케네디 가문의 1세대 가운데 정치적으로 중요한 일을 맡았던 첫 여성이었다고 전했다.

스미스 여사는 1993년 클린턴 행정부 때 주아일랜드 미국대사로서 북아일랜드 평화협정 체결을 지원했다.

한편 케네디 가문에서는 비극적인 죽음이 많았다.

케네디 전 대통령은 1963년 암살당했고 그의 형이자 형제자매 가운데 맏이인 조지프 케네디 주니어는 제2차 세계대전에 참전해 폭격 임무를 수행하다가 추락해 숨졌다.

또 일곱째인 로버트 프랜시스 케네디 전 뉴욕주 상원의원은 1968년 암살당했고 막내인 에드워드 케네디 전 상원의원은 뇌종양으로 투병하다가 2009년 유명을 달리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