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바이러스 자외선에 6초 노출시 99% 사멸”

코로나19를 일으키는 바이러스가 자외선에 6초간 노출되면 99% 가량 박멸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CNBC가 17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네덜란드의 세계적인 조명회사인 시그니파이는 보스턴대 연구진과 함께 자외선의 바이러스 제거 효과에 대한 실험을 진행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이번 실험에서 시그니파이의 제품을 이용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자외선에 3초간 노출시켰을 때 바이러스가 95%가량 제거됐고, 6초간 노출시켰을 때엔 제거율이 99%에 달했다.

시그니파이의 최고경영자(CEO) 에릭 론도랫은 "자외선이 바이러스 DNA 사슬을 붕괴시켜 바이러스를 비활성화시켰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반적으로는 자외선이 바이러스 제거에 효과적이지만 코로나19에도 그런지는 몰랐다"며 이번 실험을 통해 이를 확인한 것이라고 전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