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쇼크' 미 경제 회복조짐…소비·생산 동반 반등

코로나19 사태로 급격히 위축했던 미국 경제가 되살아나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CNN이 16일 전했다.

16일 미 상무부에 따르면 5월 소매판매는 전월 대비 17.7% 증가했다. 이는 1992년 관련 통계 집계 이후 최대 증가폭이다. 소매판매는 지난 3월 8.3%, 4월에는 14.7% 각각 감소한 바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5월 고용 증가와 실직자 지원 등이 소비자들의 지출을 도운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생산 지표도 반등했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5월 산업생산이 전월 대비 1.4% 증가한 것으로 집계했다. 2.6% 증가를 전망했던 시장의 기대치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석 달 만에 증가세로 돌아선 것이다.

산업생산은 지난 3월 4.5% 감소했고, 4월에는 무려 12.5% 급감하며 연준의 관련 통계가 집계된 101년 역사상 가장 큰 감소 폭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사태로 3~4월 두 달 간 위축했던 미국의 소비·생산활동이 서서히 되살아날 기미를 보이고 있다는 신호로 해석된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