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버드대도 SAT·ACT 시험성적 요구 안한다

하버드대가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내년 입시에 SAT와 ACT를 지원요건에서 제외하기로 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5일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하버드대는 "코로나19 사태로 일정상 불가피하게 지원자의 입학시험 성적 제출을 요구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공지에 따르면 하버드대는 오는 11월 1일까지인 입학지원 마감시한을 변경하지는 않았으나, 현 상황을 고려할 때 조기 지원자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하버드대 외에도 지금까지 캘리포니아공과대(Caltech)와 카네기멜런대, 툴레인대 등 수백여 대학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휴교령과 각종 시험 취소 등을 고려해 입학 요건을 조정했다.

아이비리그 대학 중에는 코넬대가 처음으로 내년 입시에 SAT와 ACT 점수 제출을 받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프린스턴대는 아이비리그 대학 중 유일하게 SAT와 ACT 성적을 제출하도록 하는 입학 정책을 유지하고 있다.

WSJ은 코로나19 사태로 대학들이 올해 대입 규정뿐만 아니라 가을학기 개강과 학사일정 재개 여부를 두고 명확한 결정을 내리지 못해 고등교육 전체가 전반적인 차질을 빚고 있다고 평가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