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 BTS 단체활동 ‘잠정 중단’ 집중 보도

세계적인 팝스타 방탄소년단, BTS가 단체 활동 잠정 중단을 선언하자 외신들은 14일 일제히 관련 소식을 비중 있게 보도했다. AP 통신 등 전 세계 주요 통신사 및 유력 매체들은 이날 BTS의 그룹 활동 잠정 중단 선언과 그간의 성과, 팬들의 반응, 멤버들의 솔로 활동 전망 등을 앞다퉈 전했다.

워싱턴포스트는 “한국의 보이 밴드 BTS가 데뷔 9주년을 기념하며 충격적인 발표를 했다”며 “BTS는 2013년 등장 이후 영향력 그 자체였다”고 보도했다. 또 “BTS의 그룹 활동 잠정 중단 선언은 팬들에게 엄청난 충격이다. 하지만 희망이 있다”며 그룹 해체가 아니라는 멤버들의 발언을 함께 전했다.

뉴욕타임스는 “거의 10년 가까운 세월을 함께 한 BTS의 일곱 멤버가 당분간 각자의 시간을 가지려 한다”며 솔로 활동 계획에 초점을 맞춰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BTS의 헌신적인 팬들은 응원과 슬픔이 혼재된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AP·로이터 통신은 BTS의 단체 활동 잠정 중단 소식과 함께 유엔 총회 연설과 바이든 대통령 면담 등 코로나19와 증오범죄 대응에서 목소리를 내온 BTS의 과거 활동을 소개했다.

대중음악 전문매체 빌보드는 “BTS 팬클럽, 아미에게는 힘든 소식이겠지만, (단체 활동 중단이) BTS의 끝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BTS의 그룹 활동 복귀를 기다리겠다는 팬들의 반응을 전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