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란타 비무장 흑인 경찰 총격에 사망
사건 현장 웬디스 매장 불에 타

백인 경찰의 폭력에 희생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이 미국 전역을 뒤흔든 가운데, 이번에는 경찰의 총격에 비무장 흑인 청년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CNN에 따르면 흑인 청년인 27살의 레이샤드 브룩스는 12일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경찰의 체포에 저항하며 몸싸움을 벌이다 도주하던 중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애틀랜타 경찰은 한 웬디스 매장의 드라이브 스루 통로를 막고 차 안에 잠들어 있었던 브룩스를 발견해 음주테스트를 실시했지만 브룩스가 단속 기준에 걸리자 그를 체포하려 했다.

하지만, 브룩스는 저항하며 경찰관들과 몸싸움을 벌였고 테이저건(전기충격기)을 빼앗아 달아나던 중 한 경관이 쏜 총에 맞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사건 당시 현장에 있던 목격자들은 영상을 찍어 소셜미디어에 공유했다.

조지아주 수사국은 성명을 내고 "애틀랜타 경찰로부터 이번 사망 사건에 대한 조사를 요청받았다"며 "목격자들이 찍은 영상과 초기 수사 정보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사건으로 13일 현지 경찰서장이 사임하고 현장 경찰관은 해임됐다. 

애틀랜타 주민들은 이날 사건이 발생한 웬디스 매장에 불을 지르고 인근 고속도로를 차단하는 등 격렬한 항의 시위에 나섰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