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해외 순방지 영국 "국제사회 미국의 복귀"

조 바이든 대통령이 9일 취임 후 첫 해외 순방지로 영국을 방문해 국제 외교 무대에서 미국의 복귀를 다시 한번 알렸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영국 도착 후 첫 일정으로 로열 공군기지 밀덴홀에서 미군 장병과 그 가족을 향한 연설에서 "미국이 돌아왔고 민주 국가들이 우리 미래에 가장 중요한그리고 제일 힘든 도전과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협력할 것임을 분명히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미국이 돌아왔다'는 슬로건은 고립주의 성향이 강했던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미국 우선주의기조를 폐기하고 미국의 국제사회 주도권 회복과 다자적 접근법을 강조해온 바이든 외교 노선의 상징어와 마찬가지다지난 1월 취임 후 해외 정상들과 첫 통화 때 가장 먼저 꺼낸 말도 바로 이 표현이었다.

실제로 오는 16일까지 주요 7개국(G7),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유럽연합(EU) 정상회의로 이어지는 바이든 대통령의 이번 순방은 트럼프 행정부 때 금이 간 유럽 국가와 동맹을 복원하고 중국러시아 견제를 위해 민주 진영의 공동 전선을 형성하려는 목적이 강하다.

바이든 대통령은 16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취임 후 처음으로 열릴 정상회담에 대해서도 의미를 부여했다.

이번 회담은 제3국에서 만나자는 바이든 대통령의 제안으로 성사됐다이날 연설은 바이든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에게 할 말을 하면서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던지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