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공연 메카' 카네기홀도 10월 공연 재개

코로나 19 사태로 문을 닫은 미국 뉴욕의 공연장 카네기홀이 개장 일정을 발표했다.

뉴욕타임스(NYT)는 9일 카네기홀이 전날 90여 개 공연으로 짜인 20212022시즌 일정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10월부터 시작되는 20212022시즌에는 본거지 링컨센터가 리모델링으로 문을 닫은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네 차례에 걸쳐 무대에 오른다.

 또한발레리 게르기예프는 마린스키 오케스트라와 빈 필을 각각 지휘하고뱅 온 어 캔을 창단한 작곡가 줄리아 울프와 재즈 연주자 존 바티스트의 작품이 연주되는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됐다.

카네기홀은 이미 확정된 90여 개 공연 외에 일정이 추가될 수 있다고 밝혔다코로나 19 사태 이전 카네기홀은 한 시즌에 150개 안팎의 공연을 무대 위에 올렸다카네기홀이 새 시즌을 시작하기 전까지 공연을 중단한 기간은 15개월에 달한다.

NYT는 카네기홀이 코로나 19 탓에 공연을 중단한 기간은 1891년 개관한 뒤 130년간 최장기간이라고 전했다카네기홀은 공연장의 문을 닫은 기간 인터넷 스트리밍으로 관객을 불러들이려고 했지만재정적으로는 별다른 도움이 되지 않았다는 평가다.

2019년부터 누적된 카네기홀의 적자는 1400만 달러에 달한다.

카네기홀은 코로나 19 기간 재정 위기를 탈피하기 위해 직원들의 임금을 최대 10% 삭감했고, 160여 명을 해고하거나 무급휴직으로 돌렸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