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플로이드, 고향 휴스턴서 영면

경찰의 가혹 행위로 사망한 조지 플로이드가 46년의 생을 마감하고 고향 땅 텍사스 휴스턴에 영면했다.

플로이드 유족은 9일 휴스턴의 '파운틴 오브 프레이즈' 교회에서 조문객 5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장례식을 열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장례식은 TV와 인터넷으로 생중계됐고, 휴스턴시는 그가 영면에 들어간 이 날을 '조지 플로이드의 날'로 선포했다.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장례식장에 보낸 영상 메시지를 통해 "지금은 인종적 정의를 실현해야 할 때"라며 "우리는 영혼을 찔러 상처를 내는 인종차별을 다시는 외면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플로이드는 지난달 25일 백인 경찰의 무릎에 8분 46초간 목을 짓눌렸고, '숨 쉴 수 없다'는 말을 남긴 채 숨을 거뒀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